세일!

다가오는 유럽의 위기와 지정학

원래 가격: ₩16,000.현재 가격: ₩14,400.

브렉시트 유럽연합의 와해 그리고 독일 문제의 재부상

당대 최고의 국제정세 분석가인 조지 프리드먼박사의 10년전에 나온책 “100년후”를 읽고 세상이 어떻게 변할지 10년 후 지금 명확하게 맞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이책은 유럽을 중심으로 변화될 세계에 대해서 미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국제정세에 대해서 알고 싶으신 분은 꼭 읽어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카테고리:

브렉시트 유럽연합의 와해 그리고 독일 문제의 재부상

조지 프리드먼은 21세기 유럽과 한국 지정학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당대 최고의 국제정세 분석가, 조지 프리드먼을 주목하다

“21세기의 노스트라다무스”라고 불리는 조지 프리드먼은 지정학과 현실주의에 기초해 국제정세를 분석하고 예측하는 전략가이다.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조지 프리드먼에 주목하는 이유는, 그가 국제정세 분석가이자 지정학적 전략가로서 놀라운 통찰력과 예측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의 예측이 정확한 것은 “사람들이 말하려고 하는 것을 듣지 않고, 그들이 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그 위에 있는 힘을 보려고 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 힘이 바로 지정학이다.

『다가오는 유럽의 위기와 지정학』은 유럽이 앞으로 직면하게 될 분열과 위기에 관한 책이다. 그 위기가 어디에서 비롯되었고, 어느 지점에서 위기가 폭발하게 될지를 예측하는 책이다. 이 책을 통해 대항해 시대 이후 유럽이 어떻게 세계를 정복했고, 두 차례의 대전쟁을 통해 몰락하게 되었는지를 심층적으로 이해하게 된다. 유럽인들은 과거의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유럽 통합을 추진해왔으나 그것이 왜 좌절될 수밖에 없는지 알게 된다. 그리고 유럽을 가르는 수많은 경계지역 중 어디에서 갈등의 불씨가 다시 타오르게 될지 예측하게 된다.

이 책은 단순히 유럽의 이야기만은 아니다. 근대 세계가 어떻게 형성되었고, 어떻게 몰락했는지, 그리고 처참한 유혈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고자 하는 인간들의 역사적 실험에 관한 이야기이다. 그리고 그것을 가로막는 지정학적 현실에 관한 이야기이다. 크고 작은 나라들이 끊임없이 각축할 수밖에 없는 유럽의 지정학에서 동아시아의 지정학에 대한 통찰을 얻게 된다. 21세기 유럽과 동아시아의 지정학적 안정에서 미국이 갖는 전략적 의미를 이해하게 된다. 그리하여 오늘날 유럽의 지정학을 보면서 한국의 지정학을 더 깊이 이해하게 된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